글보기
제목[2018학년도] 입시예정안 발표2017-02-20 17:22:27
작성자

현재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대학에 진학하는 2018학년 입시부터 주요 대학의 경우 모집 정원의 약 80% 정도를 수시모집으로 선발합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 절대평가가 도입되는 등 변별력이 약화된된다고 판단해 수시비중을 늘리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수시비중이 늘어나면서 학교생활기록부와 심층면접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주요 대학들이 발표하는 2018학년도 입시안을 분석해보면, 서울대는 전체 정원의 78.4%, 고려대는 85%, 연세대는 70.3%를 수시모집으로 모집합니다. 

서강대 역시 80%, 성균관대 80%, 이화여대의 경우 83.3%로 전체 모집인원 중 수시모집인원 비중이 매우 높습니다. 한양대 역시 72.3% 를 모집하며, 건국대는 다소 낮은 61%, 숙명여대는 60%입니다. 

2017학년도 수시모집 비중이 약 70% 수준임을 고려했을 때, 주요 대학의 수시모집 인원과 비중이 증가하였습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영어 절대평가가 시행되며, 정부의 쉬운 수능 기조가 유지된다는 점을 고려해 수능의 변별력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고 판단에서 정시의 비중을 줄이고, 수시의 비중이 높이고 있습니다. 

수시모집 중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의 비중이 증가하면서, 학교생활기록부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학교 내신과 비교과 활동이 기재된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추천서, 그리고 학교별 면접이 선발에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로 활동됩니다.  학교생활기록부가 1단계 전형에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며, 최종 당락이 결정되는 2단계에서는 면접이 가장 중요합니다. 

2018학년도에서 고려대의 경우 논술전형을 폐지하고 심층면접의 비중을 높였습니다. 수시모집에 도입될 고교 추천2 전형에서 면접 비중을 50% 반영할 계획입니다. 특기자전형 역시 면접비중이 2017학년도의 경우 30%였지만, 2018학년도에는 50%로 확대됩니다.

서울대 역시 2018학년도 입시부터 심층면접 대기 시간을 30분에서 45분으로 연장합니다. 연세대 역시 기존 학생부교과전형을 폐지하고, 심층면접을 강화한 학생부종합전형을 새로 신설합니다.